욕실 전문 '새턴바스', '2019 iF 디자인 어워드'서 국내 최초 욕실 부문 금상 수상

욕실 전문업체 새턴바스가 '2019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욕실제품 'ASSEM 컬렉션'으로 부문별 대상격인 금상을 수상했다.

욕실 제품으로 금상을 수상한 것은 국내 기업 중 최초이며 해외에서 디자인을 인정받은 만큼 수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게 업계의 반응이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 BMW 벨트(Welt)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 나이트'에서 새턴바스는 욕실분야에서 ASSEM 컬렉션으로 금상을 수상했으며 ORBIS 컬렉션도 욕실분야에서 본상을 받았다.

지난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주관으로 시작된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산업디자인 협회의 IDEA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불린다. 올해 금상의 영광은 66개의 제품에게 돌아갔다.

지난해에는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8개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는데, 새턴바스처럼 국내 중소기업이 이 상을 수상한 경우는 흔하지 않아 더욱 주목을 받는다.

정인환 새턴바스 대표는 "1990년 창립한 이후 제조는 물론 디자인까지 고려하는 '디자인 경영 기업'이 되고자 노력해왔고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은 것 같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새턴바스의 'ASSEM 컬렉션'은 각기 다른 파트들 간 조합이 특징이다. 이는 사용자의 선택과 놓이는 방법에 따라 다양한 표현을 만들 수 있는 새로운 모듈 방식의 욕실 컬렉션이다.

새턴바스와 함께 ASSEM 컬렉션을 제작한 송승용 디자이너는 "ASSEM 컬렉션은 모든 공간을 포용하고 동화되는 것을 주제로 디자인적 가치를 내세웠다"고 설명했다.

iF 디자인 어워드의 심사위원단은 ASSEM 컬렉션에 대해 "욕실 제품이 마치 명작을 보는 것 같고 정말 아름답다"고 극찬했다.
욕실 전문 '새턴바스', '2019 iF 디자인 어워드'서 국내 최초 욕실 부문 금상 수상

또한 "새턴바스의 제품은 독특하고 부드러운 마감처리로 고상하고 온화한 이미지를 준다"며 "소재의 부드러운 활용은 우아함의 정수를 보여준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정 대표는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세계적인 산업디자이너 카림 라시드, 이탈리아 디자이너 클라우디오 벨리니 등과 협업한 제품을 선보이며 디자인을 강조해왔다.

하지만 욕실 분야 전문 디자이너를 국내에서 만나기는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우연히 스페인 글로벌 명품 웹사이트에서 송 디자이너의 동양적 욕조 제품이 그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그렇게 해서 ASSEM 컬렉션이 탄생하게 됐다.

정 대표는 "이제는 디자인 경쟁력이 바로 수출 경쟁력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디자이너가 대우받는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한다"면서 "국내 중소기업이 고급 디자이너를 고용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실력 있는 청년 디자이너들이 창업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ASSEM 컬렉션과 함께 본상을 수상한 ORBIS 컬렉션은 물을 통한 웰빙을 존중하는 의미를 지녔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활동하고 있는 일본 여성 디자이너 이노다(INODA)와 협업했다. 조용하고 정적인 젠(ZEN) 스타일에 자연스럽게 교차하는 버블의 형태를 형상화해 기술과 예술의 조화를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새턴바스는 국내 최초로 욕실연구소를 설립하고 친환경자재 액상 아크릴(LAR) 소재를 개발하는 등 욕실업계의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 덕분에 현대 시마크 호텔, 파라다이스 호텔, 워커힐 호텔 등 국내 유명 호텔과 인천공항 등 국내 공항에 납품했으며, 지난해에는 매출 548억원을 올렸다.

새턴바스는 최근 미얀마에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고 공장을 착공했으며, 베트남·태국 진출도 추진중이다. 정 대표는 "욕실 중심의 주거문화를 조성하는데 기여하는 한편 오는 2022년에는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라면서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젊은 디자이너들과 협력해 해외 수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