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리빙 우산빗물털이기, 100% 국산기술력으로 성능과 디자인 인정받아

비나 눈이 내리는 날 건물 입구에서 주로 사용하는 우산 포장기. 일회용 우산 비닐은 우산에서 떨어지는 물기를 막아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청결을 동시에 챙길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건물에서 사용돼 왔다. 그러나 환경단체들을 중심으로 최근 몇 년 새 우산 비닐 폐기에 따른 환경적인 문제가 제기돼 오면서,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우산 빗물 제거기가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우산빗물제거기(우산빗물털이개)는 일회용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한 우산포장기의 대체품으로, 현재 관공서나 공공시설 위주로 설치돼 사용 중에 있다. 우산빗물제거기는 일회성 우산비닐 구매 비용을 줄이고 환경보존에 일조한다는 점에서 우산 포장기를 대체할 획기적인 대안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사용 방법도 간단하다. 극세사 또는 특수매트로 제작된 우산빗물털이기에 젖은 우산을 넣고 강하게 몇 번만 털어주면 빗물이 제거된다. 건물 내 빗물 유입을 예방할 수 있고, 비닐포장 없이 실내에서 자유롭게 우산을 들고 다닐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여러 번 사용해도 물기가 스며들지 않고 밑의 받침대로 흘러내려 사용하기에도 간편하다.

그러나 이렇게 지방자치단체와 공공시설 등을 중심으로 우산빗물제거기를 비치하는 곳들이 늘어나면서, 빗물제거기로써 역할을 충분히 갖추지 못한 제품들이 우후죽순처럼 제작/판매돼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우산에 묻은 빗물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을 경우 실내를 지저분하게 하고 미끄러짐 등의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도 있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와 관련해 우산 빗물의 실내 유입 차단 관련 제품들을 오랫동안 취급해 온 위드리빙 담당자는 "일회성 우산비닐의 폐기로 인한 국내 환경 문제가 심각한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면서 일회용 우산 비닐을 대체할 방안으로 우산빗물제거기가 크게 주목 받고 있다. 하지만, 인기에 힘입어 성능과 효율성이 입증되지 않은 유사상품이 많이 출시되고 있기에, 구매 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위드리빙에서 취급하는 우산빗물털이기는 우산비닐의 대체품으로 오래 전부터 예견하고 준비해온 제품으로, 빗물제거에 대한 충분한 연구와 수많은 실험을 거쳐 국내에서 제조하고 있다. 추후A/S가 가능한 것은 물론, 국내 시판중인 제품 중 품질 및 디자인을 인정받으며 대형 관공서나 공공시설, 빌딩, 병원 등에 대량 납품 중이다"라고 덧붙여 전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