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주민생활 밀접한 자전거 정책 공모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자전거도시 브랜드화 지원사업’을 지자체 공모로 추진한다.

이 사업은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에 대한 지자체의 관심을 유도하고 지역의 자전거 이용여건, 지역 주민수요를 반영한 자전거 정책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에 행안부는 주민생활과의 밀접성, 타 지자체로의 확산 가능성 등을 고려해 5개 내외 지자체를 선정, 지자체별로 2억원 내외의 특별교부세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과 체계적인 사업 관리를 위해 관계 전문가로 구성된 ‘자전거도시 브랜드화 지원사업 추진단’을 운영, 선정 지자체의 계획 수립과 사업 추진을 지속적으로 자문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18일 참여 희망 지자체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다음달까지 최종 사업대상 지자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행안부는 브랜드화 성공사례를 모든 지자체에 공유해 해당 사업이 타 지자체로 확산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이번 사업의 성과를 분석해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이 사업을 통해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되고 주민생활에 도움이 되는 창의적인 브랜드 정책이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