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철도안전·산업발전 기반 마련

국토교통부가 오늘(15일) 오후 2시 오송 철도시설기지에서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식을 가졌습니다.

준공식에는 국토부 관계자를 비롯해 미국·중국·러시아 철도연구원 등 국내외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그동안 철도선진국에서는 시험용 철도선로를 구축해 개발품에 대한 성능시험을 지원해온 반면, 우리나라는 시험용 철도선로가 아닌 KTX와 전동차가 운행되는 영업선로에서 성능시험이 실시돼 안전사고 위험성이 높았습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2014년부터 철도종합시험선로 구축사업에 착수, 지난해까지 총 2,399억 원을 투입해 충북 청원군~세종시 전동면 13km 시험용 선로를 구축했습니다.

철도종합시험선로에는 급곡선(회전반경 250m), 급구배(경사 35‰), 교량(9개) 등을 설치해 국내외에서 요구하는 성능시험이 모두 가능하도록 설계됐습니다.

또한 세계 최초로 교류전력과 직류전력을 모두 공급할 수 있도록 해 KTX와 전동차 등 다양한 철도차량이 주행할 수 있습니다.

철도기술 개발자는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원하는 시간에 기술을 검증할 수 있고, 철도운영기관은 검증된 기술을 도입해 기술 결함으로 인한 철도사고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입니다.

또한 국토부는 "기존에는 해외에서 실시해야했던 성능시험을 앞으로는 국내에서 실시할 수 있어 성능시험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