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선 고장, 왕십리∼서울숲 양방향 운행중단…승객 불편

15일 서울 지하철 분당선 왕십리역에서 열차 고장이 발생해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날 오전 11시 4분께 왕십리역을 출발해 서울숲역을 향하던 K6135 열차가 선로에서 멈춰 섰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구원기(구원용 열차)를 투입해 고장 난 열차를 서울숲 역으로 이동시켜서 승객들을 내리게 한 뒤 이 열차를 선로에서 치우고 후속 열차 운행을 재개할 방침이다.

이 사고로 분당선 운행이 전체적으로 지연돼 코레일 측은 승강장에 있는 승객들에게 "바쁜 승객은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달라"는 안내 방송을 내보냈다.

코레일은 사고 조치를 마치는 대로 열차 고장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분당선 고장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