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새 대표이사에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 내정

산업은행이 현대상선 새 대표이사로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이사를 내정했습니다.

산은은 5일 현대상선 차기 대표 후보자 4명을 면접하고, 경영진추천위원회 결의를 거쳐 배 전 대표이사를 최종 후보자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배 신임 대표는 현대상선 이사회 의결 이후 이달 27일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되면 정식으로 취임하게 됩니다.

산은은 "이번 신임 CEO 선임 과정에서는 현대상선의 경영혁신을 이끌 수 있는 리더십과 영업력 강화를 위한 글로벌 역량·전문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배 신임 대표는 대해 "대형 물류회사 CEO를 6년간 성공적으로 역임한 물류전문가로서 영업 협상력, 글로벌 경영 역량, 조직관리 능력 등을 겸비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특히 현대상선 고객인 화주의 시각으로 현대상선의 현안들에 새롭게 접근함으로써 경영혁신 및 영업력 강화를 이끌어 회사의 조속한 경영 정상화에 큰 역할을 할 적임자"라고 덧붙였습니다.

배 신임 대표는 배명고와 고려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했고,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과 MC해외마케팅 담당 부사장을 거쳐 범한판토스 대표를 지냈습니다.

김태학기자 thkim8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