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첫 출시 이후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아이콘으로 자리매김

닛산이 순수 전기차 리프의 글로벌 판매 대수가 40만대를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리프는 2010년 처음 출시됐다. 당시 닛산은 무공해차를 생산하고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전기차 충전을 쉽고 편리하게 만들며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방법을 개발하는 등 정부 및 공기업과 함께 전기차의 채택을 지원하기로 한 것. 이후, 닛산은 ‘닛산 에너지 이니셔티브(Nissan Energy initiative)’ 전략에 따라 세계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이 파트너십은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해 에너지를 저장하고 이를 가정, 기업 등의 전력망과 공유해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을 촉진하게 된다.

닛산 리프, 글로벌 판매 40만대 넘겨


닛산 총괄 부사장 다니엘 스킬라치는 "리프 40만대 달성은 이 차가 즐거움, 자신감, 연결성으로 글로벌 소비자를 사로잡았음을 보여준다"며 "리프는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한편, 리프는 세계 50여개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닛산은 올해 상반기 내 중남미 6개 시장에 리프를 출시하고 연말까지 아시아, 오세아니아 7곳애도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기아차, ADAS로 상품성 높인 니로 출시
▶ 기흥인터내셔널, 맥라렌 600LT 스파이더 선봬
▶ 르노삼성, "이마트서 트위지 사세요"
▶ 현대차 신형 쏘나타, 유출된 가격표 살펴보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