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넥스에서 코스닥 시장으로 이전하는 지노믹트리가 미국 체외진단시장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안성환 지노믹트리 대표는 6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미국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체외진단 임상시험에 들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지노믹트리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DNA 메틸화 바이오마커에 기반한 대장암 진단용 의료기기인 `얼리텍` 1종 제품에 대해 제조, 허가를 받은 체외진단업체입니다.

또, 현재 방광암과 폐암 진단용 의료기기 등 2종 제품에 대해 의료기기 제조허가용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바이오마커는 단백질이나 DNA(핵산), RNA(리복핵산), 대사물질 등을 이용해 몸 안의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지표로, 바이오마커를 활용하면 생명체의 정상 또는 병리적인 상태를 알 수 있습니다.

회사측은 올 중반기부터 건강검진센터 등 로컬(local) 병원를 통해 대장암 진단용 제품에 대한 판매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며, 2021년까지 종합병원과 기업 의료복지 관련 마케팅에 나설 계획입니다.

지노믹트리는 오는 11일과 12일 수요예측을 실시해 공모가를 확정한 후 18일과 19일 청약을 진행하며, 이 달 말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입니다.
지노믹트리, 미국 체외진단시장 진출 추진

양재준기자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