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봄이 온다`…내일 겨울잠 깨는 경칩, 미세먼지는 여전히 기승

6일은 절기상 만물이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경칩`이지만 여전히 미세먼지로 숨 막히는 하루가 예상된다.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이날 수도권·강원권·충청권·호남권·대구·경북의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까지 치솟고 부산·울산·경남도 농도가 한때 `매우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를 포함한 나머지 지역도 모두 `나쁨` 수준이 예상된다.

센터는 "대기 정체로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낮 동안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전 권역에서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5∼20㎜ 정도 비가 내리겠다.

서울, 경기북부와 강원도에는 눈이나 비가 내려 오후에 그칠 전망이다. 특히 기온이 낮은 강원 산지에는 눈이 최대 15㎝ 이상 쌓일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와 교통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이른 새벽에는 중부 서해안에 짙은 안개와 함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층이 두꺼워 안개가 오래 지속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예상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0∼10도, 낮 최고 기온은 10∼17도로 평년보다 2∼7도 높겠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15도로 벌어질 전망이어서 건강 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가 0.5∼2.0m, 남해 앞바다가 0.5∼1.5m, 서해 앞바다가 0.5∼1.0m로 예상된다. 먼 바다 파고는 동해 0.5∼3.0m, 남해 1.0∼2.5m, 서해 0.5∼2.5m로 예보됐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