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승리 성접대 의혹` 카톡 일부 확보…"내용 분석 중"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내사 중인 경찰이 논란의 발단이 된 카카오톡(카톡) 대화 내용을 일부 확보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승리 `성접대 의혹` 관련 카톡 내용 중 일부를 확보해서 분석 중"이라며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된 자료와 일치하는지 확인할 예정"이라고 5일 연합뉴스에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언론에 보도된 성접대 의혹과 관련한 대화 내용을 일부 확인했다"며 "일단 내용을 면밀히 분석하면서 필요한 경우 승리를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권익위와 다른 경로(루트)를 통해 자료를 확보했다"면서 "어떻게 확보했는지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한 인터넷 매체는 승리가 서울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접대까지 하려 했다며 2015년 12월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 직원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승리와 대화방 참여자들은 "여자는?" "호텔방까지 갈 수 있게" 등 투자자에 대한 성접대를 암시하는 내용의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돼 있다.

논란이 불거지자 클럽 `버닝썬` 관련 수사를 진행해온 광역수사대는 내사에 착수했다. 승리는 피내사자 신분으로 지난달 27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승리는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언론에 보도된 내용의 카카오톡 대화를 주고받은 적도 없고 3년도 더 지난 일이라 기억도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승리의 성접대 의혹 제보자가 카톡 대화 내용을 권익위에 제출한 사실을 확인하고 권익위에 자료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경찰 승리 성접대 의혹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