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은 지난 1월25일에 있었던 이사회 결의를 통해 건강기능식품 등을 판매하는 풀무원건강생활이 자회사로 편입됐다고 5일 공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풀무원은 풀무원건강생활의 주식 165만 7,506주를 100% 소유하게 됩니다.

회사 측은 "풀무원건강생활의 사업 부문별 전문화와 핵심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인적분할을 통해 신규법인을 설립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해 풀무원의 자회사는 8개에서 9개로 늘게 됐습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