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진시스템이 계열사인 서진시스템비나가 NH농협은행 구로 디지털지점으로부터 빌린 101억 7천만 원에 대한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5일 공시했습니다.

이는 2017년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서진시스템의 자기자본 대비 5.37%를 차지합니다.

회사 측은 "이번 채무 보증은 베트남 현지 법인인 서진시스템비나의 외화지급 보증에 관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