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칠곡가시나들` 본 김정숙 여사 "어머니 생각 많이 났다"

<사진(청와대 제공): 4일 김정숙 여사, 영화 `칠곡가시나들` 관람 및 간담회>

김정숙 여사가 어제(4일) 오후 예술영화관 `필름포럼`에서 영화 `칠곡가시나들`을 관람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오늘(5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3월8일 세계여성의 날을 앞두고 ‘여성’으로서의 삶에 관심을 가지며 신구 세대가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영화 관람과 간담회에는 영화 출연 할머니의 딸과 손자·손녀들 그리고 영화감독을 비롯한 영화관계자들이 함께했다"고 밝혔습니다.
영화 `칠곡가시나들` 본 김정숙 여사 "어머니 생각 많이 났다"

<사진(청와대 제공): 4일 김정숙 여사, 영화 `칠곡가시나들` 관람 및 간담회>

`칠곡가시나들`은 경상북도 칠곡에 사는 할머니들이 한글을 배우면서 "고마 사는 기, 배우는 기 와이리 재밌노!"를 외치는 할머니들의 소소한 기쁨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입니다.

김정숙 여사는 영화 관람 이후 간담회에서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났다. 또한 여자인 저 자신에 대해서도 돌아보게 되었다"며 "특히나 오늘은 영화 속 주인공인 할머니의 자손들이 함께하게 되어 가족임에도 알지 못했던 세대 간 공감을 느낄 수 있는 자리였다"라고 말했습니다.

영화 `칠곡가시나들을 연출한 김재환 감독은 "할머니들께서는 교복 입은 여학생만 봐도 눈물이 난다고 하셨다. `가시나`라는 이유로 학교에 갈 수도 없었고, 당신의 이름을 걸고 표현해 본 적도 없었기 때문"이라며 "여성으로서 험난한 시대를 사셨던 이 분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세상에 드러낼 수 있게 해드리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영화 `칠곡가시나들` 본 김정숙 여사 "어머니 생각 많이 났다"

<사진(청와대 제공): 4일 김정숙 여사, 영화 `칠곡가시나들` 관람 및 간담회>

한편 김 여사는 3.1절 기념식 때 이용수 할머니께서 반지를 주시던 사연을 말하며 "이용수 할머니께서는 별것 아니라며 지금껏 대통령께 너무 고맙고, 앞으로 고생해 달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 반지를 건넨다고 하셨다"며 "그런데 그 이야기를 들으며 오히려 마음이 무척 무거웠다. 아직 해결되지 않은 것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들을 극복하며 올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