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 전쟁으로 경기 둔화에 직면한 중국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6.5%로 낮춰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6.5%보다 하향 조정된 것으로 중속 성장을 지속하되 미·중 무역 갈등과 내수 침체 등 다양한 변수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는 5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2차 연례회의의 정부 업무 보고를 통해 이런 계획을 밝혔다.

중국 정부는 업무 보고를 통해 올해 신중국 건립 70주년을 맞아 높은 수준의 질적 성장을 추진하면서 공급 측 구조 개혁과 시장 개혁을 심화하며 대외 개방을 확대할 것을 약속했다.

중국은 또한 재정적자 목표치를 작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2.6%에서 올해는 2.8%로 높여 잡았다.

이는 경기 하방 압력에 맞춰 재정 지출을 늘려 경기 부양에 나서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올해 소비자 물가상승률 수준은 3% 정도로 유지할 계획이다.

중국은 올해 적극적인 재정 정책과 온건한 통화정책을 펼치겠다고 설명했다.

실업 문제 또한 심각하다는 판단 아래 취업을 올해 핵심 정책으로 올려놓고 고용 안정에 힘쓰기로 했다.

아울러 중국은 `군사 굴기`를 위해 올해에도 국방예산을 7.5% 증액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8.1% 증액보다는 적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는 평가다.

이는 항공모함 증강 등 각종 최신 군 장비 도입과 첨단 시설 개량 등을 통해 미국에 맞설 수 있는 군사력 확충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中, 올해 성장률 목표 `6~6.5%`로 낮춰...무역전쟁 탓?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