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시즌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는 누굴까?.

최근 역대 최고액 기록을 갈아치운 매니 마차도(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필리스)를 꼽았다면 오답이다.

미국 MLB닷컴은 4일(한국시간) 2019시즌 실제 연봉 순위를 발표하며 워싱턴 내셔널스의 우완 강속구 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가 1위에 올랐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스트라스버스는 올해 3천830만 달러(약432억원)를 받아 메이저리그 전체 선수 중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다"며 "마차도와 하퍼는 10위 밖"이라고 전했다.

스트라스버그는 2017년부터 2023년까지 7년간 1억7천5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연평균 수입으로는 2천500만 달러다.

10년간 3억 달러, 연평균 3천만 달러를 받는 마차도나 13년간 3억3천만 달러, 연평균 2천538만 달러를 받는 하퍼와 비교해 적다.

연평균 수입 전체 1위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잭 그레인키(3천441만 달러)보다도 크게 떨어진다.

스트라스버그가 초고액연봉 선수들을 제치고 올 시즌 최고 연봉을 받을 수 있는 까닭은 계약 내용 때문이다.

선수들은 매년 같은 금액으로 나눠 받지 않는다. 선수, 구단의 사정에 따라, 혹은 시장 상황에 따라 매년 받는 연봉이 달라질 수 있다.

스트라스버그의 연평균 수입은 2천500만 달러지만, 올해엔 3천830만 달러를 받는다.

MLB닷컴은 "2019시즌 스트라스버그의 연봉은 계약기간 중 두 번째로 큰 액수"라며 "2023년엔 4천500만 달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2위 자리는 3천740만 달러를 받는 워싱턴의 맥스 셔저가 올랐다.

연평균 수입 전체 1위인 그레인키는 올 시즌 3천450만 달러를 받아 3위 자리에 올랐다.
`연봉 432억원` MLB 올 시즌 최고 연봉선수는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