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유리X엄지원, 촬영 대기 중에도 찰떡 봄봄케미



‘봄이 오나 봄’의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측은 5일 이유리와 엄지원, 이종혁이 환한 웃음을 짓고 있는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하며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실감하게 만들었다.

매회 리얼한 웃음으로 시청자들을 TV앞으로 불러 모으고 있는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 김보미(이유리 분)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 이봄(엄지원 분)의 몸이 바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배우들 간의 넘치는 케미로 재미를 더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유리는 카메라를 응시하며 장난스러운 표정과 온화한 미소를 짓고 있는 동시에 엄지원은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 하트와 브이를 들어 보이며 환한 웃음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종혁 또한 두 배우와 함께 편안한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등 즐거운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이처럼 훈훈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세 사람은 극 중에서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유쾌한 장면을 만들어 내고 있는데 지난 방송에서 최병모의 계략으로 인해 엄지원과 이유리가 위기에 처하고 이종혁까지 보도국에 사직서를 낸 상황에서 세 사람이 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이번주 방송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봄이 오나 봄’ 측은 “유쾌하고 웃음 넘치는 드라마 내용만큼이나 현장 분위기 또한 화기애애하다. 배우들 간의 케미가 끈끈한 만큼 TV를 보는 시청자분들 역시도 이를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배우들의 훈훈한 케미로 풍성한 재미를 더하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