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 날’ 김정화, 청하의 ‘벌써 12시’ 안무 도전



‘외식하는 날’ 김정화가 댄스 배우기에 나선다.

5일 밤 9시 방송 예정인 SBS Plus 예능 ‘외식하는 날’ 29회에서는 김정화가 친언니 김효정과 함께 두 번째 육아 탈출 외식기 시간을 갖는다.

김정화와 김효정은 먹방에 앞서 청하의 ‘벌써 12시’ 안무를 배우기 위해 댄스 연습실을 찾았다. 편한 옷차림으로 갈아입고 나온 두 사람은 안무 연습이 시작되자, 달라진 눈빛으로 안무를 습득해나갔다. 특히 김정화, 김효정 자매는 그동안 참았던 흥을 한껏 방출하며, 보는 이들도 즐겁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후 육아로 인해 매운 음식을 먹지 못했던 김정화, 김효정 자매는 수비드식(저온 숙성) 닭볶음탕 먹방에 돌입했다. 주문했던 닭볶음탕이 나오고, 두 사람은 낯선 닭볶음탕 비주얼에 깜짝 놀라워했다. 닭볶음탕이 대체 어떤 비주얼을 갖고 있었기에 두 사람이 그토록 놀라워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김정화는 김효정의 인터뷰를 VCR로 확인하며 눈물을 흘렸다.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다가 결혼한 이후 육아와 살림에 전념했던 김효정이 마음껏 끼와 흥을 발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준 것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표현한 것. 이에 김정화는 “결혼을 하면 모든 중심이 아이와 남편으로 인해 바뀌는 것 같다. 그런 것들이 미리 계획을 해서 이렇게 살아야지가 아니라 한꺼번에 폭풍처럼 온다”며 친언니의 속마음에 공감했다.

김정화가 출연하는 SBS Plus 예능 ‘외식하는 날’은 5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