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국내 친환경차 판매량 26.2% 증가한 12만4,979대 기록
-수소전기차, 780%로 성장해 최대치
-국내 친환경차 점유율 8.2%


지난해 국내 친환경 자동차(HEV, EV, FCEV) 시장이 하이브리드차를 중심으로 급격히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하이브리드차, 배터리전기차, 수소전기차의 연간 판매는 2017년 대비 26.2% 증가한 12만4,979대로 처음으로 10만대를 돌파했다. 이에 따라 국내 친환경차의 승용 점유율은 2015년 2.8% 수준에서 지난해 8.2%까지 늘며 서유럽(6.6%)과 미국(3.9%)을 앞지르게 됐다.

차종별로는 수소전기차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현대차 넥쏘를 중심으로 780% 이상 증가한 731대(버스 2대 포함)를 판매, 정부 보급목표(659대)를 초과하며 급성장한 것. 전기차는 신차 출시와 정부의 구매보조금고 세금감면 규모 확대로 110% 이상 늘며 연 판매가 3만대를 넘어섰다.

친환경차, 지난해 국내서 10만대 이상 판매


하이브리드차는 친환경차 시장의 양적 성장을 주도했다. 휘발유 가격 인상과 고급화된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높은 만족도 등으로 현대차 그랜저, 기아차 K7 등 대형세단 위주로 증가하였으며, 전체로는 10% 증가한 9만3,094대를 기록했다.

한편, 국내 경·소형 승용차(모든 연료 포함)의 판매 비중(10.0%)은 서유럽(40.0%), 일본(34.1%)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특히 최근 감소세가 지속(2013년 17.9%→2015년 14.1%→2018년 10.0%)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연간 20만대 규모였던 경·소형차 시장은 지속적 임금인상 등으로 생산원가가 상승하면서 원가 회수가 어려워짐에 따라 출시 제품이 축소됐다. 또 소비자의 중·대형차 선호 등 수요 이동으로 2018년 전년비 10.7% 감소한 15만2,757대가 판매되며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위축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최근 수소차, 전기차 등 친환경차 판매가 급성장함에 따라 충전소 인프라 확충과 제도 개선 등이 시급하다"며 "정부가 올해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차질 없이 추진될 필요가 있고, 친환경차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한 R&D 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이 강화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co.kr

▶ [하이빔]경유세 인상, 먼지 감축은 명분일 뿐
▶ 한국타이어나눔재단, '틔움버스' 공모 진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