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비상발전시스템부터 가동, 향후 전체 전력으로 확대

현대자동차가 수소 이동수단에 집중하는 가운데 이번에는 현대모비스가 충주공장의 비상발전 시스템을 수소연료전지로 바꿨다. 수소전기차 핵심 공장인 만큼 가동에 필요한 전력 또한 수소로 얻어 수소 순환 시스템을 완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수소 전력으로 공장 가동한다


13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수소연료전지공장 내 설치한 '수소 발전 시스템'은 일단 비상용이다. 그러나 전력이 많이 필요할 때는 보조전력공급수단으로도 활용한다. 회사측은 이를 확대해 향후 공장 전체 가동에 필요한 전기에너지를 스스로 만들어 사용한다는 복안이다.

수소 비상발전 시스템은 양산중인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한 수소연료전지모듈을 그대로 적용했다.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5개를 나란히 병렬로 연결, 최대 450kW급 발전용 시스템을 만든 것. 해당 전력량은 충주공장 전체 전력 소요량의 7% 수준으로, 비상시 또는 피크타임 시 대응이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위해 발전기에 필요한 병렬제어기, 열관리 시스템, 무정전 전원장치 등을 별도로 개발했다.
현대모비스, 수소 전력으로 공장 가동한다


전기를 만들어내는 연료전지모듈은 필요전력량에 따라 수량을 조절한다. 회사측은 "공장 가동에 필요한 전력을 모두 수소연료전지로 대체할 수도 있다"며 "연료전지모듈을 늘리면 될 뿐"이라고 말했다. 건물 규모에 따라 달라지는 비상발전량, 보조전력량에 따라 필요한 만큼 연료전지모듈을 연결만 하면 된다.

현대모비스는 충주공장 운영을 시작으로 국내외 다른 생산거점에도 수소 비상발전 시스템을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이 회사 안병기 전동화사업부장은 "충주공장 수소 비상발전 시스템은 수소차 핵심 기술을 활용해 수소사회를 구현하는 첫 걸음"이라며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모듈은 발전뿐 아니라 수소열차나 선박, 드론, 건설기계 등 다양한 사업분야에도 접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올해 1월 열린 '2019 CES'에서 수소 비상발전 시스템을 소개한 바 있다.

권용주 기자 soo4195@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