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VIP룸 추정` 성관계 동영상 유포…"사실관계 파악 중"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관계 동영상이 온라인에 떠돌고 있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최근 유포되고 있는 성관계 동영상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최근 SNS에 등에 떠돌고 있는 이 동영상에는 클럽 VIP룸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남성과 여성이 성관계하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동영상을 두고 여성에게 마약을 먹인 뒤 촬영한 것이라는 소문도 확산하고 있다.

이 동영상이 실제 버닝썬에서 촬영된 것인지, 어떤 경로로 유포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이나 성폭력 등 동영상과 관련해 불거진 의혹도 전반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버닝썬` 사건은 지난해 11월 24일 김 모(28) 씨와 클럽 보안요원 간 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시작됐다.

김 씨는 클럽에서 성추행당한 여성을 도우려고 나섰다가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며 경찰과 클럽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또 이 클럽에서 이용객들이 마약을 투약하고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까지 잇따라 제기됐다.

경찰은 버닝썬 측으로부터 CCTV 자료와 임직원의 금융거래 기록을 확보해 각종 의혹 등을 살펴보고 있다.

버닝썬 추정 동영상 유포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