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조재범 오늘 검찰 송치…심석희 메모가 결정적 단서

경찰이 오늘(7일)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력 의혹을 수사해 온 경찰은 "혐의가 인정된다"며 심석희 선수가 제출한 메모와 두 사람의 SNS 대화 내용이 결정적인 단서라고 밝혔다.

경찰은 조재범 전 코치가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 선수를 수차례 성폭행한 것으로 결론 내렸으며, 심석희 선수의 구체적이고 일관된 피해 진술, 심석희 선수의 동료·지인 등 참고인들의 진술이 판단의 근거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조재범 전 코치와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과 관련한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심석희 선수가 피해 심정을 기록해놓은 메모가 결정타가 됐다. 심석희 선수가 남긴 메모에는 '오늘은 기분이 매우 좋지 않았다'는 식으로 피해를 당했을 당시의 심정을 자신만의 표현으로 작성했으며, 조재범 전 코치의 범행일시와 장소가 모두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 관계자는 "성범죄인 만큼 피해자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피해자 진술, 복원된 대화 내용 등 여러 증거가 조 전 코치가 성폭행했다는 것을 뒷받침하고 있어 혐의 입증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재범 전 코치는 여전히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어 향후 법정에서 검찰과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