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출산장려금 지원 대폭 확대

전남 무안군이 출산장려금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저출산 극복을 위해 올해부터 시행된 이 제도를 시행하기 위해 군은 '출산장려금 등 지원에 관한 조례'를 일부 개정해 첫째아이는 3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둘째아이는 50만원에서 150만원으로 셋째아이는 100만원에서 250만원으로 넷째아이 15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출산장려금을 대폭 인상했다.

지원대상은 태어난 날짜를 기준으로 무안군 관내 주민등록을 두고 실제 거주하고 있는 가정이다.

또한 군은 장려금뿐만 아니라 출산가정의 행복한 육아를 응원하는 의미에서 출산축하용품을 지원하고 있으며 출산축하선물은 출생신고 후 보건소 및 보건지소에 신청하면 받을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출산장려금 인상이 출산양육에 따른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출산장려금 분위기를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