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력을 바퀴로 연결하는 '드라이브 샤프트'와 '휠 베어링' 일체화
- 승차감·핸들링·품질 강화하고, 무게는 크게 줄여
-현대차 EV 플랫폼 'E-GMP'에 최초 적용


현대위아가 자동차의 동력을 바퀴로 전달하는 핵심 부품인 '기능통합형 드라이브 액슬(IDA)'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위아에 따르면 새 부품은 엔진에서 나온 동력을 바퀴로 전달하는 축인 '드라이브 샤프트'와, 이를 바퀴에 연결하는 '휠베어링'을 통합한 게 특징이다. 두 부품을 하나로 만든 구동축을 개발한 건 세계 자동차부품사 중 현대위아가 처음이다.

현대위아, 세계 최초 기능통합형 드라이브 액슬 개발


IDA는 1920년대 드라이브 샤프트 개발 이후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쓰인 자동차 바퀴의 연결방식을 완전히 바꾼 부품이다. 현재 양산하는 모든 자동차는 변속기에서 나온 동력을 드라이브 샤프트를 이용해 바퀴에 붙어 있는 휠베어링까지 전달한다. 이는 마치 볼트와 너트가 만나는 것처럼 이어져 연결부분에서 문제가 종종 발생해 왔다. IDA는 연결부위 불량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으며, 강성을 기존 제품보다 55% 높이고 무게는 10% 이상 줄였다.

현대위아는 IDA를 통해 자동차의 승차감과 핸들링 성능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전망했다. 바퀴로 동력을 이어주는 부분에 달린 베어링의 직경을 종전보다 40% 이상 키워 강성 확보와 동시에 소음과 진동을 완전히 제거해서다.

회사 관계자는 "IDA 적용으로 드라이브 샤프트의 '꺾임각'을 더 크게 만들 수 있었다"며 "그 덕에 최소회전반경이 크게 줄어드는 등 기존 차와 전혀 다른 새로운 운전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위아, 세계 최초 기능통합형 드라이브 액슬 개발


IDA는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에 최초로 장착할 예정이다. 이후 적용차종을 지속적으로 늘려 글로벌 완성차업체를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모든 임직원의 노력으로 세계 어떤 자동차부품사도 100년이 넘도록 바꾸지 못한 제품을 완전히 바꾸는 데 성공했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현대위아가 글로벌 톱 자동차부품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포르쉐, "신형 911, 젖은 노면에서도 빠르다"
▶ [하이빔]수소경제, 보급과 인프라 누가 먼저인가
▶ [하이빔]다시 흔들리는 르노-닛산 동맹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