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고려인 동포 가정에 산모도우미 지원

광주시가 관내 고려인 거주자를 위해 산모 도우미를 지원한다.

이는 ‘출신국 산모도우미 파견 사업’이라고 불리며 이주여성 뿐만 아니라 고려인 동포 가정에도 해당 국가 출신 산모도우미를 양성해 산모가 출산 후 가정에서 편하게 산후조리를 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1억2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120가정 지원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한다.

또한 한국 거주 3년, 자녀 출산 후 1년, 한국어 능력 시험 3급 이상의 한국어 의사소통 능력을 갖춘 고려인 주민을 선발해 교육을 거쳐 산모도우미로 파견할 예정이다.

산모도우미 양성과정은 북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오는 25일까지 접수하며 총 38시간(7회) 동안 산모를 돌보는 기술과 직업인으로서의 실무 교육 등을 받는다.

산모도우미 파견 서비스를 원하는 고려인가정은 광주시 사회복지과, 고려인마을종합지원센터, 북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