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서 로봇·전장 등 미래사업 대거 공개

LG전자가 현지시간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전략제품을 대거 공개했습니다.

CES 2019는 글로벌 150여 국가에서 4,500여 기업이 참가하고 약 18만 명의 관람객이 찾는 세계 최대 규모의 IT·가전 전시회입니다.

LG전자는 올해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2,044제곱미터(㎡) 규모 전시관을 마련했습니다.

전시관 입구에는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60장을 이어 붙여 초대형 ‘올레드 폭포’ 조형물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끕니다.

또 전시관 내부에는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와 로봇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초(超)프리미엄 생활가전 ▲차별화된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한 혁신 제품 등을 소개했습니다.

이혜웅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부사장은 “고객들이 일상에서 실질적인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기술 혁신과 디자인에 진화하는 인공지능을 더해 글로벌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LG전자는 ‘LG 씽큐 AI존’에서 보다 새로워진 인공지능을 선보였습니다.

새로워진 LG 씽큐는 단순히 명령어에 따라 동작하는 방식을 넘어 고객 맞춤형 사용자경험을 제공합니다.

LG전자는 허리근력 지원용 ‘LG 클로이 수트봇(CLOi SuitBot)’ 신제품을 소개하는 등 로봇사업 강화 의지도 내보였습니다

지난해 8월 선보인 하체근력 지원용 로봇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LG전자는 인공지능 TV에 지난해 구글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탑재한 데 이어 이번에 처음으로 아마존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Alexa)’를 지원합니다.

‘LG 씽큐’가 제공하는 자연어 음성인식도 대폭 강화됐다. LG 인공지능 TV는 이전 대화의 맥락을 기억해 연속된 질문에도 답변한다. 사용자가 리모콘의 마이크 버튼을 누른 채 “오늘 날씨 어때?”라고 물은 뒤, “내일은?”이라고 연속해서 질문하면 내일 날씨를 알려줍니다.

LG전자는 글로벌 완성차 고객을 초청해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선보이는 비공개 전시공간도 마련했습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LG전자는 작년 8월 인수한 오스트리아의 자동차용 프리미엄 헤드램프 전문 제조회사인 ZKW와 첫 공동 전시를 진행합니다.

LG전자는 ▲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등 카 인포테인먼트 ▲ADAS 카메라, LCD 계기판 등 자율주행 및 편의를 위한 장치 ▲올레드 램프 라이팅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소개합니다.

LG전자는 올해 ‘최고 혁신상’을 포함, 총 19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습니다.

‘LG 올레드 TV’는 올해 CES 혁신상을 3개나 받으며 지난 2013년부터 7년 연속 수상의 영예을 안았습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40 ThinQ’와 ‘LG 사운드 바’는 CES 최고 혁신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특히 LG전자가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혁신 제품인 캡슐맥주제조기 ‘LG 홈브루’도 혁신상을 받았습니다.

그 외 ▲8K 올레드 TV, 8K 슈퍼 울트라 HD TV, 웹OS 플랫폼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대용량 건조기 ▲고성능 노트북 신제품 ‘LG 그램 17’, ‘LG 그램 투인원’ ▲초고화질 프로젝터 ‘LG 시네빔’ ▲시계바늘을 탑재한 스마트워치 ‘LG 워치 W7’ ▲스마트폰의 핵심기능에 편리한 AI를 담은 ‘LG G7 ThinQ’ 등도 혁신상을 받았습니다.

김치형기자 ch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