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4일 3거래일 만에 상승해 2,01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55포인트(0.83%) 오른 2,010.25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30포인트(0.07%) 내린 1,992.40으로 출발해 장중 한때는 1,984.53까지 하락했으나 그 뒤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장중 저점은 10월 30일 기록한 전저점(1,985.95)을 2개월여 만에 하향 돌파한 것이다.

간밤 뉴욕증시에서는 중국 매출 부진 등을 이유로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애플이 9.96% 폭락한 가운데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2.83%),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2.48%), 나스닥지수(-3.04%)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이미 전날 애플 충격을 상당 부분 선반영한 상태였다"며 "지수는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로 하락 출발했다가 기관 매수 유입으로 상승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2천23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천14억원, 1천260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SK하이닉스(1.04%), 셀트리온(4.51%), 현대차(2.58%), 삼성바이오로직스(1.20%), LG화학(0.76%), SK텔레콤(1.45%), POSCO(0.84%), NAVER(2.87%) 등이 올랐다.

시총 10위권 안에서는 삼성전자(-0.40%)와 한국전력(-1.44%)만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7.47포인트(1.14%) 오른 664.49로 마감했다.

지수는 2.95포인트(0.44%) 오른 670.83으로 개장한 뒤 한동안 약세 흐름을 타다가 오후 들어 상승세로 돌아섰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477억원, 110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55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셀트리온헬스케어(4.19%), 신라젠(0.98%), CJ ENM(0.16%), 바이로메드(1.92%), 포스코켐텍(1.57%), 메디톡스(3.91%), 에이치엘비(0.68%), 코오롱티슈진(3.86%) 등이 올랐다.

시총 10위권 안에서는 펄어비스(-1.97%)와 스튜디오드래곤(-1.22%)만 내렸다.
코스피, 기관 매수에 2,010선 회복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