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카 일가족 5명 가스중독 사고…70대 1명 중태

버스를 개조해 만든 캠핑카에서 잠을 자던 일가족 5명이 가스에 중독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4일 오전 7시 6분께 전남 고흥군 남양면 한 휴게소에서 주차 중인 캠핑카에서 잠을 자던 일가족 5명이 가스를 마신 채 발견됐다.

이 사고로 A(77)씨가 중태에 빠져 광주의 한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있다.

다른 일가족 4명은 의식을 차츰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가족은 45인승 버스를 개조한 캠핑카로 여행 중이었다.

경찰은 이들이 난방을 위해 전기 히터를 가동하는 과정에서 가스를 들이마신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캠핑카 일가족 중태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