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밤 어깨통증으로 잠 못 든다면 어깨관절질환인 오십견 의심해야

오십견은 어깨를 움직이게 하고, 다른 뼈와 함께 맞닿을 수 있도록 해주는 관절의 부근에 있는 관절낭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50세를 전후에 많이 나타난다고 해 이름 붙여졌다. 중, 장년층의 대표적 어깨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며 `동결견`,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도 불린다.

특별한 외상이 없는 경우에도 어깨통증이 일어나는 오십견은 시간이 지날 수록 아파오고 팔을 드는 것조차 힘들어지고 증상이 심해지면 이를 닦고 옷을 입는 일상적인 일도 어려워지게 된다.

이러한 오십견은 초음파 검사와 함께 환자의 통증양상과 어깨가동범위 등을 분석해 진단이 이뤄지며 초기-중기-말기로 구분한다. 이 중 초기-중기의 경우 관절낭이 유착이 심하지 않기 때문에 약물을 활용해 염증을 조절하고, 도수치료나 프롤로치료, 체외충격파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만으로 상당 부분 개선이 가능하다.

도수치료는 도수치료 전문가가 손과 몸을 이용해서 신체의 균형을 바로 잡아주는 물리치료법을 말한다. 수축되고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고 어긋난 관절을 교정해주는 효과가 기대 가능하다. 치료사의 손만을 사용하기 때문에 절개나 출혈에 대한 걱정이 없다.

프롤로치료는 고농도 포도당을 주성분으로 하는 약물을 어깨관절의 손상 부위에 주입하는 치료방법이다. 투입된 약물이 손상된 인대와 힘줄을 자극하여 증식 및 재생을 유도함으로써 어깨관절의 기능 회복 및 통증개선에 도움을 준다.

체외충격파 치료는 몸 밖에서 높은 에너지를 보유한 충격파를 관절 부위에 조사하는 치료법이다. 고에너지의 충격파로 염증물질과 석회질을 분해시키고, 병변 부위에 신생 혈관의 생성을 유도하여 혈류 공급을 증가시키는 원리를 지닌다. 관절 주변 조직 활성화와 통증완화 및 증상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회복기간이 따로 필요하지 않아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며, 치료에 걸리는 시간이 비교적 짧다. 때문에 여유시간이 부족한 직장인들도 부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특정부위를 선택해 집중적으로 관리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비수술 치료는 부작용으로 감염, 통증 재발, 신경손상 등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는 개인에 따라 증상 정도에 차이가 있다. 부작용 발생 시 의료진의 정확한 진단 하에 관련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강남 참시원정형외과 임동선 원장은 "오십견은 비수술적 치료를 진행하는 경우 지속적인 관절 이완 운동을 병행해 어깨 주변의 근육과 인대를 강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통해 관절이 건강해지면 나이가 들어서도 행동을 하고 활동을 하는 데에 있어서 지장이 줄어들게 되며 질환의 재발 역시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