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증권업계가 지속된 증시 부진 등으로 위기에 내몰리면서 새해에도 생존을 건 몸부림이 한창입니다.

인력 구조조정은 물론, 업계 전반의 인수합병 즉, M&A도 예고되고 있습니다.

박승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기해년 국내 증권업계 M&A의 큰 손은 우리은행입니다.

우리은행의 지주회사 추진에 따른 비은행부문 역량 강화 움직임과 맞물려 증권업계 내 M&A가 예고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지주회사 전환시 출자 여력이 대폭 확대돼 최대 7조원 가량의 M&A 실탄 확보가 가능한 만큼, 업계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판도 변화까지 예상됩니다.

이미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해 M&A에 적극적으로 나선다고 밝힌 만큼, 증권업 M&A가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단연 시장에선 인수 대상에 관심이 몰리는 상황.

이 가운데 인수 대상 1순위는 바로 S증권입니다.

고액 자산가의 비중이 높아 우리은행과 즉각적인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고, 과거 매각 소문이 난 가운데 지난해 `배당오류` 사태 등을 감안할 때, M&A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입니다.

만약, 매물로 나오게 된다면, 우리은행이 우선적으로 탐낼 증권사라는 게 업계의 평가입니다.

중소형 증권사 가운데선 교보증권과 유안타증권 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교보증권은 최대주주인 교보생명의 자본확충 필요성에 매각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고, 유안타증권은 동양사태 이후 경영 안정을 되찾은데다, 과거 매각을 염두하고 시장에 접촉했다는 소문이 나돈바 있습니다.

특히, 이 두 증권사의 경우 대형 증권사를 보유하고 있는 우리은행 과점주주들의 반발을 무마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방안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

<전화인터뷰> 금융투자업계 관계자 (음성변조)

"금융지주회사를 출범시키기 위해선 증권사가 필수적인 계열사가 될 수 밖에 없다. 증권사의 경우도 사실상 대형사, 궁극적으론 대형사를 목표로 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아예 시작부터 소형사보단 중형사 이상의 대형사급의 M&A를 시도할 가능성이 오히려 높다."

기해년 새해에도 생존을 건 몸부림이 한창인 국내 증권업계.

인력 구조조정은 물론, 업계 판도를 뒤흔들 대대적인 변화가 예고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박승원입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