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기해년 새해 첫날 추위 계속…오전 미세먼지 주의

2019년 기해년(己亥年) 첫날인 1일(내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충남서해안과 전라도, 제주도는 구름이 많겠다. 해기차로 인해 생성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린 가운데, 새벽한때 산발적으로 눈발이 흩날릴 때가 있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중부지방과 일부 경북북부내륙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중부내륙의 내일 아침기온은 영하 15℃ 이하로 매우 춥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수원 -9℃, 인천?대구 -6℃, 춘천 -12℃, 대전?청주 -8℃, 광주?강릉?울진 -3℃, 전주 -4℃, 부산?속초 -2℃, 제주 4℃가 되겠고, 낮 최고기온은 서울?춘천?대전 0℃, 인천?수원 -1℃, 청주 1℃, 광주?대구 3℃, 부산?제주 6℃, 속초?강릉?울진 4℃, 전주 2℃가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오전 중서부와 강원영서, 전라북도에서 `한때 나쁨` 수준을 보이겠고, 그 밖의 전국에서 `보통` 단계가 되겠다. 오후에는 전국이 `보통` 단계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상에서 최고 3m로 높게 일겠고, 그 밖의 해상은 최고 2.5m로 일겠다.

케이웨더 관계자는 "이번 주 후반으로 가면서 기온은 점차 올라 평년기온을 회복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해년 새해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