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메이커 운동과 메이커 스페이스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메이커 스페이스`가 독일의 해커 스페이스인 C-base에 기원을 두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독일의 `해커 스페이스`는 지금의 `메이커 스페이스`와 같이 사람들이 만나 자신의 프로젝트 작업을 하며 교류하고 공유하는 공간이지만, `해커`라는 단어가 부정적이라 `메이커`로 바꿔 부르게 된 것이 지금의 `메이커 스페이스`의 시작이 되었다.

이처럼 세계의 다양한 `메이커`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메이커 기반 국제교류 프로그램이 국내에서 성공리에 끝나 눈길을 끈다.

컬처코리아는 지난 9월부터 12월까지 약 4개월간 주니어 앰배서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해온 `메이커스 앰배서더 스쿨 & 페스티벌` 프로그램을 마쳤다고 밝혔다. 창의적 인재 양성과 메이커 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진행된 이번 사업은 메이커 문화 선도 10개국이 함께했으며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후원했다.

`메이커스 앰배서더 스쿨 & 페스티벌`은 미국,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이탈리아, 핀란드, 노르웨이 등 10개국과 함께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한 `메이커 앰배서더 스쿨`과 메이커 문화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메이커 앰배서더 페스티벌`로 나누어 진행되었다.

외국 정부기관 관계자 및 외교관, 국내외 IT 전문가 및 예술가의 참여로 진행된 이번 사업에는 약 1000명이 참가하여 세계의 다양한 과학 및 메이커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해외 전문가와 직접 만나 각 국가의 과학기술과 메이커 문화 발전 배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코딩· 3D프린팅·AI·블록체인·융합아트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다양한 기술을 체험할 수 있었던 워크숍과 캠프 등이 뜨거운 호응을 얻었으며, 부모와 아이가 같이 참여할 수 있었던 메이커 앰배서더 페스티벌 프로그램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한편 컬처코리아는 `메이커 앰배서더 스쿨 & 페스티벌` 사업 외에도 40개국 정부기관과 함께 국제교류 활성화 및 창의적 인재 양성을 위한 주니어 앰배서더 사업의 일환으로 세계문화체험 워크숍과 페스티벌, 드리밍 앰배서더 스쿨, 주니어 앰배서더 인턴십, 해외 연수 프로그램 등을 추진해오고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