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전쟁 '90일 휴전'…앞길은 여전히 험난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을 ‘확전’하는 대신 ‘90일짜리 휴전’을 선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은 지난 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아르헨티나에서 별도의 정상회담을 하고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조치를 90일간 유예하기로 합의했다. 미국이 내년 1월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 2000억달러(약 220조원)어치의 관세율을 현재 10%에서 25%로 올리려던 계획은 보류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압박할 때마다 거론한 2670억달러어치 상품에 대한 관세 부과도 유예된다. 이번 합의로 양국 무역전쟁이 최악으로 치닫는 상황은 일단 피했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양국은 ‘휴전 기간’에 핵심 쟁점인 중국의 기술 탈취 등 불공정 무역 관행을 다루는 협상을 하지만 원만히 타결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양국 무역전쟁은 무역적자를 넘어 ‘경제·기술패권 전쟁’ 성격이 강하다. 1, 2위 경제대국 간 무역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세계 경제도 타격을 받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