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강판, 연산 6만톤 규모 고급 컬러강판 전용 공장 증설

포스코강판이 고급 컬러강판 전용 공장을 증설했습니다.

5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이날 포스코강판은 포항시 괴동동에 위치한 컬러공장에서 하대룡 포스코강판 사장, 이강덕 포항시장,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고객사, 공급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산 6만톤 규모의 4컬러강판공장 준공식을 가졌습니다.

이번에 준공한 4컬러강판공장에서는 용융아연도금강판과 스테인리스제품 등에 다양한 컬러를 입혀서 가전용, 건자재용 제품을 생산하게 됩니다.

이 공장에 생상되는 컬러강판은 4번의 코팅과 건조, 6번의 인쇄를 거쳐 사실적인 질감을 띄게 되며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발생하지 않는 도료를 사용해 친환경적이고 물체의 윤곽이 뚜렷하게 비치는 선영성과 광택이 뛰어난 UV 경화제품을 생산할 수 있어 프리미엄 가전제품과 실내 장식용 건축자재로까지 사용처가 확대될 것이라고 표스코 측은 설명했습니다.

또한 1,600mm의 넓은 폭과 3mm의 두꺼운 두께를 가진 컬러강판 제품도 생산이 가능해져 고객사에서 원하는 규격 조건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게 돼 대형 오피스건물 패널, 가드레일, 토목용 파형강관 등의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포스코강판은 이번 4컬러공장 준공으로컬러강판 생산량을 40만톤까지 늘렸으며 용융도금강판 60만톤까지 합치면 연산 100만톤 규모의 도금·컬러강판을 공급하게 돼 표면처리강판 분야에서 확고한 위상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포스코강판은 컬러강판의 한 종류로 스테인리스 등 다양한 철강재에 사진과 같이 선명한 이미지를 인쇄한 고해상도 컬러잉크젯프린트강판도 생산 판매중입니다.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