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록밴드 `퀸` 이야기를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보헤미안 랩소디는 전날 39만5천523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수를 427만4천225명으로 늘렸다.

이 영화는 `완벽한 타인`,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성난황소` 등 3편의 경쟁작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뒷심을 발휘했다.

지난달 31일 개봉 이후 같은 날 개봉한 `완벽한 타인`에 밀려 13일째 박스오피스 2위에 머물렀으나, 지난 13일 처음으로 `완벽한 타인`을 누르고 한 차례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그러다 지난 14일 개봉한 `신비한 동물사전2`에 밀려 2위로 내려갔다. 하지만 6일 만에 다시 1위를 다시 탈환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지난 22일에는 마동석 주연 `성난황소`가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으나, `보헤미안 랩소디`는 하루 만에 또다시 정상을 되찾는 저력을 보였다.

영화는 25일 오후 5시 기준 실시간 예매율 1위를 지키고 있어 `맘마미아!`(2008년·457만8천239명), `미녀와 야수`(2017년·513만8천328명), `레미제라블`(2012년·592만977명) 등 역대 음악 영화의 흥행 기록을 넘어설지 주목된다.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 어디까지..400만 관객 돌파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