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가 중단됐던 오페라하우스 공사를 재개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5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페라하우스 건립 문제를 재검토한 결과 공사를 재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오 시장은 오페라하우스 공사가 중단됐던 이유를 들어가며 재개 결정을 내린 이유도 함께 설명했다.

먼저 예산 문제는 부산항만공사에서 800억원을 분담하고 향후 운영을 위한 방안도 함께 모색한다는 공동건립 협약을 체결해 해결됐다고 오 시장은 설명했다.

그는 건립과정에서의 소통 부족 지적에는 "5개월여 동안 시민과 문화예술인들과 논의했고, 운영방안도 위원회를 꾸려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일부 계층에 국한된 시설 아니냐는 지적엔 "모든 시민이 다양한 공연을 즐기고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부산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운영하겠다"라고 했다.

명칭도 시민공모를 통해 바꿔 이런 오해를 없애겠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오 시장은 오페라하우스가 들어서는 북항 재개발지역을 거점으로 역사문화벨트를 조성하는 내용의 `북항의 기적` 프로젝트를 내놓았다.

오페라하우스가 문화적 철학 없는 대형 공연장 아닌가 하는 지적에 대한 답인 셈이다.

이 프로젝트는 북항을 중심으로 서남쪽으로는 원도심과 근현대 역사자원을 활용한 역사문화벨트를, 동북쪽으로는 공연·전시·교육시설 자원을 연계해 창의문화벨트로 꾸민다는 게 핵심이다.

오페라하우스는 이들 문화 벨트의 중심에서 앵커시설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오 시장은 강조했다.
부산에 `오페라하우스` 만든다..이름은 미정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