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회장, 화재현장 찾아 사과 "적극적 보상안 마련"

황창규 KT 회장이 24일 오전 KT 아현지사 통신관로 화재 사고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황 회장은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소방청과 협조하여 원인을 찾고 있으며,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KT 아현지사 화재로 인해 서울시 서대문, 용산, 마포, 중그 일대의 이동전화, 유선전화, 인터넷 서비스가 먹통이 되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이에 대해 황 회장은 "소방 당국의 신속한 조치로 화재는 진압되었으며, KT는 이동기지국 배치 등을 통해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응급조치를 취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오늘 10시 50분 현재, 이동전화는 53%, 인터넷 77% 등 빠른 복구가 이루어지고 있고, KT는 모든 역량을 기울여 이른 시일 내 완전복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해 소방 당국에 적극 협력할 것이며, 이번 사고에 대한 분석을 통해 동일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국의 모든 통신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재발 방지책을 시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