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서 흉기 휘두른 30대女, "내욕하는 것 같아서"

다른 여성들이 자신을 험담한다고 오해하고 공원서 흉기를 휘두른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30·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6시 45분께 서귀포시 서호동의 한 공원 벤치에 앉아 대화하고 있던 20대 여성 2명에게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휘둘러 얼굴과 손 등에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벤치에 앉아 있던 여성 2명이 자신에 대해 험담을 하는 것 같아 화가 나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은 상처 봉합 수술 등 병원 치료를 받은 상태"라고 말했다.

공원서 흉기 휘두른 30대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