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실리콘밸리 IT(정보기술) 업계 스타 최고경영자(CEO)들은 어디서 창의적 사업구상을 할까.

23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링크트인 창업자 레이드 호프먼은 최근 자신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매스터스 오브 스케일`에 초대한 CEO들을 상대로 "크게 생각을 할 때(think big) 어떤 장소를 선호하느냐"라고 물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부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까지 12명이 답했다.

세계 최대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 CEO 브라이언 체스키는 샌프란시스코의 월트디즈니 패밀리 뮤지엄을 꼽았다. 박물관은 사색에 젖기엔 최적의 장소라는 뜻이다.

저커버그는 `우리집 앞마당`이라는 평범한 답을 내놓았다. 잔디 마당을 빙글빙글 돌면서 골똘한 생각에 잠긴다는 것이다.
실리콘밸리 CEO들이 사업구상하는 장소는

(연합뉴스)

민티드 CEO 겸 창업자 매리엄 내퍼시는 `관광명소`를 꼽기도 했다. 샌프란시스코의 상징인 골든게이트브릿지(금문교)에 올라 러닝화를 신고 뛰면서 사업구상을 한다는 것.

넷플릭스 CEO 리드 헤스팅스는 캘리포니아주 샌타크루즈의 자택 거실이라고 답변했다. 저커버그와 마찬가지로 자기 집 지상주의다.

벤처 캐피털리스트 피터 틸은 "자연 속 아름다운 곳이라면 어디든 생각에 좋은 장소"라고 말했다.

블로거 앤드 미디엄 창업자 에번 윌리엄스도 "움직일 수 있는 한도에서 가장 멀리 걸어가는 것이 큰 생각에 도움이 된다"며 비슷한 답변을 내놨다.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릴 샌드버그도 `뛰는 곳`을 택했다. 대신 자연이 아니라 다소 인공적인 트레드밀(러닝머신) 위에서 생각하는 습관이 있다고 한다.

엉뚱한 생각의 장소를 꼽은 경영자도 있었다.

클래스패스 CEO 페이얼 캐데이키아는 `댄스 스튜디오`를 택했다. 징가의 창업자 마크 핀커스는 넘실대는 파도 위 서프보드에 몸을 실었을 때 가장 창의적인 생각이 떠오른다고 답했다.

실리콘밸리의 큰형 격인 빌 게이츠는 "어디에 있든, 걷거나 운전할 때가 뭔가를 생각하기에 가장 좋은 시간"이라고 밝혔다.

팟캐스트 진행자인 레이먼은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카페와 같이 새로운 장소가 새로운 생각을 하기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