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의 한 공항에서 청년 3명이 자신들과 함께 셀카를 찍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항공사 여승무원을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24일 일간 뚜오이쩨에 따르면 사건은 전날 오후 베트남 중북부 타인호아 성에 있는 토쑤언 공항에서 발생했다.

현지 청년 3명이 친구를 배웅한 뒤 베트남 저가 항공사 비엣젯의 여승무원에게 단체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구하고 승무원이 흔쾌히 응할 때까지만 해도 분위기가 좋았다.

그러나 청년들이 승무원에게 자신들과 함께 셀카를 찍자고 했고, 승무원이 "이제 일해야 한다"며 거절하자 곧바로 폭언과 폭행이 이어졌다.

한 청년은 스마트폰으로 승무원의 머리 등을 때렸다.

다른 한 명은 승무원의 뺨을 강하게 때려 승무원이 비틀거리자 옆구리를 차 넘어뜨렸다.

또 일행 가운데 1명이 스마트폰으로 이 같은 모습을 찍는 다른 여승무원에게 다가가면서 폭언을 해 다시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겁에 질린 이 승무원은 급히 달아나 다행히 화를 면했다.

그러나 이를 뒤쫓던 한 청년이 제지하는 공항 보안요원 2명을 폭행하는 등 난동이 계속됐다.

경찰이 출동하고 보안요원이 보강되고 나서야 겨우 상황이 종료됐다.

경찰은 청년들을 체포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베트남 청년들, 셀카 안찍어 준다고 여승무원 폭행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