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뺑소니` 철없는 10대들, 경찰 추격 끝 체포

무면허로 렌터카를 몰다 사고를 낸 뒤 뺑소니를 친 10대들이 경찰의 추격 끝에 붙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뺑소니와 무면허 운전 혐의로 A(17)군 등 5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군 등은 전날 밤 10시 50분께 부산 금정구 남산동 새벽시장 일대에서 검정색 소나타 렌터카를 몰다 개인택시 1대, 순찰차 1대, 주차차량 3∼4대 등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새벽시장 인근에서 음주단속 중인 경찰을 발견한 뒤 달아나려고 후진하다가 택시를 들이받은 것을 시작으로 다른 차량을 잇달아 들이받은 후 차를 버리고 도망쳤다.

경찰은 현장에서 A군을 붙잡은 뒤 운전자 등 나머지 3명을 차례로 검거하고 달아난 1명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무면허 상태로 운전을 했으며, 술은 마시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무면허인 10대들에게 렌터카를 빌려준 사람과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0대 무면허 뺑소니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