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오늘 첫방, 알고보면 더 재밌는 `관전포인트 셋`

‘붉은 달 푸른 해’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21일 MBC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제작 메가몬스터)가 첫 방송된다. 방송 전부터 묵직한 긴장감을 예고한 만큼, 2018년 겨울을 뜨겁게 달굴 문제작이자 화제작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알고 보면 더욱 쫄깃한 ‘붉은 달 푸른 해’의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 믿고 보는 제작진x핫한 배우들이 뭉쳤다

MBC `케세라세라`,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등을 집필한 도현정 작가와 MBC `화정`, `이상 그 이상` 등을 연출한 최정규 감독이 뭉쳤다. 도현정 작가의 흥미진진한 필력과 최정규 감독의 박진감 넘치는 연출 시너지가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어떻게 폭발할지 기대되는 상황. 특히 작품 선택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배우들이 “흡인력 강한 도현정 작가님의 대본”을 꼽으며 기대를 더욱 높였다.

여기에 핫한 배우진들까지 가세했다. 시청자들의 신뢰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믿고 보는 배우 김선아(차우경 역), 강렬한 눈빛과 존재감으로 눈길을 끈 배우 이이경(강지헌 역), 트레이드마크였던 긴 머리를 단발로 싹둑 자를 만큼 작품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남규리(전수영 역), 늘 새로운 도전과 노력을 통해 성장하는 연기자 차학연(이은호 역) 등. 작가, 감독, 배우 3박자가 완벽한 ‘붉은 달 푸른 해’가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을 전망이다.

◆ ‘붉은 달 푸른 해’가 던질 묵직한 메시지

방송 전부터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며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를 다룰 것임을 예고한 ‘붉은 달 푸른 해’. 특히 3차 티저에서는 “사망”, “어린이 학대치사사건”, “피의자” 등 심상치 않은 내레이션과 영상 전체를 아우르는 의미심장한 분위기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이것이 ‘붉은 달 푸른 해’가 여타 미스터리 스릴러들과 다른 점이자 ‘붉은 달 푸른 해’가 들려줄 이야기가 궁금하고 기대되는 이유이다.

◆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오감자극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

‘붉은 달 푸른 해’는 앞서 공개된 티저와 포스터, 스틸 등만 봐도 지금껏 어디서도 본적 없는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을 기대할 수 있다. 감각적 영상미와 연출, 특별한 스토리가 어우러져 오싹한 긴장감을 선사했기 때문. 쭈뼛한 소름에 눈을 뗄 수 없고, 흥미진진해서 눈을 뗄 수 없는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가 기대된다.

드디어 ‘붉은 달 푸른 해’가 베일을 벗는다. 믿고 보는 배우, 탄탄한 내공의 제작진, 흡입력 있는 스토리까지. 파격적인 화두를 던지며 손에 땀을 쥐게 할 MBC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21일(오늘) 밤 10시 첫 방송된다.

‘붉은 달 푸른 해’ 인물관계도 (사진=MBC)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