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방송 D-6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X김유정X송재림 아찔한 첫 만남 예고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가 윤균상, 김유정, 송재림의 파격 변신과 케미가 폭발하는 예고편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뷰티 인사이드’ 후속으로 오는 11월 26일 첫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측은 19일 장선결(윤균상 분), 길오솔(김유정 분), 최군(송재림 분)의 흥미진진한 첫 만남을 기대케 하는 예고편을 공개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청결이 목숨보다 중요한 꽃미남 청소업체 CEO 장선결(윤균상 분)과 청결보다 생존이 먼저인 열정 만렙 취준생 길오솔(김유정 분)이 만나 펼치는 ‘무균무때’ 힐링 로맨스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만큼 방송 전부터 캐스팅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기대감에 불을 지핀 윤균상, 김유정, 송재림을 비롯해 유선, 안석환, 손병호, 김원해, 김혜은까지 이름만으로 확신을 주는 연기 고수들이 가세해 짜임새 있는 라인업을 완성했다. 여기에 개성과 연

기력을 갖춘 대세 신예 김민규, 학진, 차인하가 ‘청소의 요정’에 합류해 원작의 매력을 이어가면서 참신한 재미까지 확보했다.

공개된 본 예고편은 ‘완전무결남’ 장선결의 남다른 존재감과 청결 따위 포기한 취준생 길오솔의 달라도 너무 다른 하루로 시작된다. 미세 먼지까지 다 잡아낼 현미경급 매의 눈으로 ‘다시’를 무한 반복하는 장선결은 모든 세균을 박멸할 청결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날카롭고 예민하다가도 미스트를 뿌리며 여유를 부리는 장선결의 아우라는 윤균상 특유의 매력이 덧입혀져 원작과 또 다른 캐릭터의 탄생을 알린다. 반면 발 디딜 틈 없는 꼬질꼬질한 방에서 일어난 길오솔은 헐레벌떡 면접 복장을 챙겨 입고 달려간다. “인재도 못 알아보는 더러운 세상”이라는 외침부터 분노의 먹방까지 현실감 제대로 입은 김유정표 길오솔은 공감을 저격한다.

전혀 다른 세상에 살고 있던 장선결과 길오솔이 뜻밖의 사고로 마주하며 ‘무균무때’ 로맨스가 시작된다. 그런가 하면 옥탑방에 깜짝 등장한 최군은 술에 만취한 길오솔을 업고 키다리 아저씨를 자청한다. “혼자서 너무 아등바등 살지 말라”는 조언에 눈물을 흘리는 길오솔의 모습은 이들의 관계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티격태격하기만 했던 장선결과 길오솔이지만 분위기 반전도 감지됐다. 바닥에 넘어진 길오솔에게 장선결이 손을 내밀자 그의 상처를 먼저 알아보고 “다쳤네. 당신도 아프겠다”고 공감하는 길오솔. 그녀를 바라보는 장선결의 눈빛은 예고편부터 ‘심쿵’ 을 선사하며 남다른 설렘을 불어넣었다. 달라도 너무 다른, 그래서 조금도 가까워질 수 없을 것 같은 두 사람이 그려낼 ‘무균무때’ 힐링 로맨스가 기대를 증폭시킨다.

본 예고편이 공개되자 각종 포털사이트와 SNS에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월요일 언제 오나요. 월요일만 기다리는 신종 월요병 제조기”, “세 사람의 케미가 정말 사랑스럽다. 겨울에 딱 맞는 인생 로코 될 듯”, “윤균상 VS 송재림 본 예고편부터 매력 터진다”, “김유정 연기에 예고편부터 몰입해서 봤다. ‘믿고 보는’ 배우”, “웃겼다가 심쿵했다가~! 윤균상 김유정 커플 케미 기대”, “송재림 능청 키다리 아저씨 하드캐리 각”, “예고부터 취향 저격이네” 등의 반응이 이어지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인수대비’,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노종찬 감독과 ‘조선총잡이’ 한희정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뷰티인사이드’ 후속으로 오는 11월 26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