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9월까지 정부가 거둬들인 국세수입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가 13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 11월호'에 따르면 9월 중 국세수입은 20조5000억원으로, 1~8월 누적 233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누적 기준으로 국세수입은 1년 전보다 26조6000억원이 늘었다.

소득·법인세 등 주요 세목의 수입이 늘어나면서 연간 목표세수 대비 징수실적을 뜻하는 세수진도율은 전년보다 4.7%포인트 상승한 87.2%를 기록했다.

특히 법인세수는 이미 목표치를 넘어섰다.

세목별로 보면 법인세는 9월 한달 동안 10조1000억원이 걷혔다. 1년 전보다 1조9000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반도체 호황 등으로 올해 귀속분 중간예납분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세수진도율은 103.3%를 기록했다.

소득세수는 3조7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5000억원 늘었다. 명목임금 상승 등의 영향으로 근로소득세가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부가가치세수는 수입 증가에 따른 수입분 부가가치세가 늘어나면서 1년 전보다 5000억원 늘어난 2조1000억원이었다.

정부가 집행 실적으로 관리하는 주요 관리 대상 사업은 올해 예산 280조2000억원 중에서 연간계획의 82.8% 수준인 232조원이 집행됐다. 9월 계획과 비교해서 10조3000억원을 더 집행한 것이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해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의 적자 규모는 9월 기준 5조3000억원, 1∼9월 기준으로 17조3000억원이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1∼9월 기준 통합재정수지와 관리재정수지는 1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조4000억원, 1조3000억원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9월 말 기준으로 중앙정부 채무는 663조2000억원으로 전달보다 21조6000억원 줄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