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은행, 500억원 유상증자 성공...“향후 주가에 긍정적”

제주은행이 지난주 보통주 500억원 유상증자에서 일반공모 청약률 100%를 초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특히 최대주주인 신한금융지주회사의 120% 초과청약을 비롯하여, 제주은행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20% 우선배정 우리사주 공모에서 100억원(200만주) 전액을 청약했습니다.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유상증자의 성공으로 제주은행은 보통주 총 500억원(1,000만주)의 자금을 확보하게 됐습니다.

제주은행은 이번 유상증자로 강화된 바젤Ⅲ(은행재무건전성) 기준을 충족하는 수준으로 BIS보통주자본이 개선되어 장기적 관점에서 경영 안정성을 확보하게 됐습니다.

한편, 제주은행의 주가는 PBR(주가순자산배수)이 0.32배로 은행주식 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기업 가치에 비해 주가가 현저하게 저평가되고 있습니다.

제주은행 측은 “이번 1,000만주 유상증자의 성공으로 유동주식 수가 늘어나 상대적으로 주식 거래물량이 많아지고 유동성도 개선되어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