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본격 보급위해 서울, 광주, 울산, 서산, 아산, 창원 등에 시범 투입

환경부가 미세먼지 등 도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2019년부터 2년간 전국 6곳의 도시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버스 30대를 투입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2020년 하반기 수소버스의 본격적인 보급에 앞서 기술적인 타당성을 확보하고 운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운 점을 미리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시범도시로는 서울, 광주(광역시), 울산, 서산, 아산, 창원 등 도시 6곳이 선정됐다.

세부적으로는 서울 7대, 광주 6대, 울산 3대, 서산 5대, 아산 4대, 창원 5대씩 각각 투입될 계획이다. 이들 도시의 수소버스 최종 대수는 내년도 예산이 확정되는 올해 12월에 최종 결정된다.

환경부는 지자체별로 수소버스 시범사업 참여 신청서를 제출받은 후 수소 충전 기반시설(인프라) 여건과 지자체의 중장기 수소버스 보급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선정했다. 이달 중으로 정부-지자체-제작사 간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내년 수소버스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향후 수소버스 보급 확산을 위해 상호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제작사의 수소버스 제작 일정 등을 감안할 때, 실제로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버스가 투입되는 시점은 대략 내년 3~4월 경으로 전망된다.
내년 주요 도시에 수소버스 30대 달린다


이주창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이번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와 협의체를 구성해 시범사업의 준비상항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시범사업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운 점 등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벤틀리, 보안 강화한 초고속 와이파이 공개
▶ '중국판 롤스로이스' 홍치, 초호화 자율주행 EV 만든다
▶ 폭스바겐·포드, 전기차 공동개발 '먹구름'?
▶ 10월 수입차 판매 2만813대, 렉서스 톱3 등극
▶ 한불모터스, 2019년형 푸조 SUV 사전계약 돌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