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은X허윤진, 31일 플레이오프 넥센-SK 4차전 시구와 시타 전격 출격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소속 이가은, 허윤진이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4차전 시구, 시타에 나선다.

이가은과 허윤진은 31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8 KBO 포스트 시즌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플레이오프 4차전 경기에서 시구 및 시타자로 발탁되며 생애 첫 시구, 시타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이날 경기 전 먼저 마운드에 오르는 이가은과 허윤진은 시구, 시타 참여를 통해 수 많은 관중들과 선수들에게 승리의 기운을 불어 넣는다. 이가은이 마운드에 올라 시구를 맡으며 허윤진이 배트를 들고 시타를 진행한다.

앞서 종영된 Mnet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을 통해 ‘기린즈’라는 별명을 얻는 등 두 사람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보여준 만큼 이번 시구, 시타 또한 이들의 남다른 완벽한 호흡을 선보일 것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가은과 허윤진은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생애 첫 시구, 시타를 하게 되어 너무 영광스럽고 설레는 마음이 큽니다. 처음이라 긴장되지만 저희의 밝은 에너지로 승리의 기운을 전달 드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저희도 열심히 응원할 테니 모든 선수 분들이 부상 없이 경기를 마무리 하시길 바랍니다”고 훈훈한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가은과 허윤진은 독보적인 콘셉트로 Mnet ‘프로듀스 48’에서 많은 사랑을 얻은 바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