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은 지난 16일 3억 달러 규모의 3년만기 고정금리 선순위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3.763%이며 미국국채 3년물 금리에 80bp 를 가산한 수준이다. 이번 선순위채권은 지난 9월 정부의 외평채 발행 이후 국내 시중은행 중 최초로 발행된 달러화 채권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자금 조달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투자자 구성은 지역별로는 아시아 71%, 유럽 29% 를 기록했으며 투자기관별로는 자산운용사 68%, 은행 24%, 중앙은행 및 국부펀드 5%, 기타 기관이 3%를 차지했다.

총 138 개의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발행규모의 6.3배인 총 19억 달러 규모의 주문을 확보하는 등 우량 신용등급의 금융기관 채권에 대한 투자자 관심이 높았다.

이번 발행은 CA CIB, HSBC, Mizuho에서 주관했으며 KB증권에서 보조간사(Co-Manager) 역할을 수행했다.

KB국민은행은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지속가능채권 발행에 성공했다”며, “KB국민은행의 우수한 영업실적과 양호한 신용도 등이 투자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은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 은 친환경 및 사회적 프로젝트 투자 자금 마련을 위해 발행하는 채권이다.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kimds@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