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욕설 논란 사과,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

욕설 논란에 휩싸인 래퍼 쌈디(사이먼도미닉)가 사과했다.

쌈디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지난 밤 인스타 라이브에서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라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보내주신 비판과 우려의 말씀들 감사드린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쌈디는 이날 새벽 DJ웨건과 함께 진행한 라이브방송에서 `인맥힙합`이라는 한 팬의 글에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욕설을 섞어 불쾌감을 토로했다.

그는 원색적인 욕설과 함께 "방구석에서 음악 X듣고 있으면서 음악하는 사람들을 XX으로 본다"며 "오냐오냐 좋다좋다 해주니까 짜증난다"고 말해 논란을 불렀다.

쌈디 욕설 논란 사과 (사진=인스타그램)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