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점포, 5년간 880개 문 닫아…ATM도 1만1천개 사라져

최근 5년간 은행 점포 880개가 사라진 것으로 집계됐다. 9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6월말 기준 은행 점포는 총 6천768개였다.

이는 약 5년 전인 2013년 말의 7천652개와 대비해볼 때 884개(11.6%) 점포가 사라졌다는 의미다.

같은 기간 CD·ATM과 같은 무인자동화기기는 5만5천513개에서 4만3천831개로 21% 줄었다.

고용진 의원은 "은행권에서 효율화와 수익성이라는 이름으로 점포와 무인자동화기기 축소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면서 "강제적으로 막을 수 없지만 온라인거래에 취약한 노인을 비롯한 금융취약계층의 거주 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은행의 사회적 역할을 고려해 포용적 금융을 실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