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욕설+막말의 라이브방송…오냐오냐 하니까 짜증난다고?

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SNS로 진행한 라이브 영상에서 거친 욕설을 쏟아내 논란에 올랐다.

지난 9일 DJ 웨건의 노래를 홍보하기 위한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쌈디는 술에 취한 듯한 상태로 "X발" "X랄" 등의 단어를 수차례 입에 올렸다.

그는 DJ웨건의 음악을 `인맥힙합`이라며 비난한 누리꾼을 향해 "인맥힙합이라고 X랄하고 있는데 뭔 X랄이냐. 얘 인맥이 X나 넓다"고 말했다. 함께 있던 관계자가 "실력이 있으니까 되는 것"이라고 하자 "잘했다"고 맞장구를 치며 "음악하는 사람이 너네는 X밥으로 보이나보다"고 불쾌감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쌈디는 "방구석에서 음악 X 듣고 있으면서, 내가 앨범 만드는 게 X 듣기 싫으면 듣지 마라. 짜증난다"고 하기도 했다.

방송 중 마이크가 울려 말을 알아듣기 어렵다는 글이 올라오자 "다 받아주니까 스트레스다" "오냐오냐 좋다 좋다 해주니까 X발"이라고도 했다.

쌈디는 "왜 이렇게 화가 났냐"고 묻는 누리꾼에게 "취해서 얘기하는 게 아니라 항상 말하고 싶었다. 오늘 기분 좋아서 하는 얘기"라며 "저는 스트레스가 X나 많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쌈디는 "나를 사랑하고 좋아하는 사람들만 잘 자라"면서 방송을 마무리했다.

3년의 공백을 깨고 최근 컴백한 쌈디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살갑고 순한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컴백당시 방송에서 `창작의 고통`을 토로하며 힘든 속마음을 드러낸 바 있으나 다수를 향한 방송에서 욕설을 내뱉었다는 점에서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쌈디 욕설 논란 (사진=SN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